ABC마트, 소비자 불만 피해 접수 '60%'로 1위 등극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최근 3년 동안 일본 상품에 대한 피해 신고 중 대부분이 'ABC마트'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강병원 의원은 한국소비자원에서 제출받은 '일본상품 피해 접수 현황'을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 6월까지 일본업체 15곳의 상품에 대해 총 1,134건의 피해구제신청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 중 국내시장 1위 일본업체인 ABC마트 상품에 대해 접수된 피해구제신청이 전체 건수 중 680건(60.0%)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어 데상트 175건(15.4%), 소니코리아 58건(5.1%), 유니클로 49건(4.3%)가 차례로 뒤를 이었다.


소비자들이 신고한 피해는 '품질'에 대한 불만이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다.


자료에 따르면 품질 및 A/S관련 문제가 1037건(91.4%)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그 뒤로 '계약 관련' 73건, '부당행위' 13건 등 다양한 문제가 도마위로 올랐다.


이곳 저곳에서 불만이 터져나왔지만 업체들의 소비자 응대는 미숙했다.


업체의 처리 현황을 살펴보면 단순히 '정보 제공 및 상담' 등으로 마무리돼 결국 피해구제를 받지 못한 경우가 346건(30.5%)에 달했다.


그와 비교해 교환은 350건(30.9%), 환급(환불)은 325건(28.7%)에 불과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지난 2015년부터 한국소비자원은 글로벌 사업자에 대한 한국 소비자 보호 및 구제를 위해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을 운영하고 있다.


포털에 접수된 '일본 업체 및 상품' 관련 상담 건수는 지난 2018년 70건으로 전년대비 3배 이상 폭증하는 양상을 띠었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일본 기업이) 우리 국민들로부터 수익을 얻는 만큼, 국내 소비자들의 피해구제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관계 당국은 구입하는 일본 상품에 대한 소비자 권익 보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