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가 '1조원' 들여 미국서 도입한 최신식 무인정찰기의 엄청난 스펙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대한민국 국방부가 미국 정부로부터 최첨단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RQ-4 Block 30 RPA)'를 구매해 들여오기로 결정했다.


이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설을 탐지하는 군의 정찰 능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30일(현지 시간) 미국 국방성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성명을 내 "국무부가 한국에 대한 9억 5,000만달러(한화 약 1조 1,000억원) 규모의 글로벌호크 판매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 정부는 미국에 무인정찰 프로그램 운영, 조종사 훈련 및 부품과 작전 비행 지원 등에 대한 구매를 요청해왔다.


인사이트뉴스1


DCSA는 글로벌호크 판매가 미국의 가장 가까운 동맹 중 하나인 한국의 합법적 안보와 방어 필요 사안을 충족했기에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한국에 들어오게 된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는 반경 3,000km를 최대 42시간까지 비행하는 최신식 정찰기다.


적외선으로 적의 미사일 발사 순간을 포착하고 직접 요격도 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지상 20km 높이에서 레이더 등을 이용해 30cm 크기의 작은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어 북한군의 동태를 살피는데 제격이라는 평이 나온다.


인사이트조선중앙통신


이로써 군 당국은 안보력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정찰력을 한층 보완해 낸 셈이 됐다.


한편 국방부는 최근 최신형 스텔스 전투기 'F-35A' 8대를 들여와 국방력을 강화했다.


F-35A는 레이더 등 각종 탐지 자산에 포착되지 않는 스텔스 기능을 가진 최신 전투기로 공대지·공대공 미사일 등 각종 무기를 내장한 상태로 목표물에 은밀히 접근해 타격할 수 있는 전략무기다. 


이에 북한 수뇌부의 위치만 파악하면 이 스텔스기가 쥐도 새도 모르게 접근해 타격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