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제51기 그린캠프 '숲에서 길을 찾다' 진행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유한킴벌리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유한킴벌리가 지난 26일부터 3박4일간 강원도 횡성군 둔내면 소재 국립횡성 숲체원에서 168명의 여고생들과 미래 여성환경리더 양성을 위한 '우리 강산 푸르게 푸르게 제 51기 그린캠프'를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그린캠프는 유한킴벌리와 국립산림과학원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산림청이 후원해 매년 개최되고 있다.


1988년 국내 최초로 '필드스터디' 개념을 도입하며, 현재까지 31년째, 약 4,500명 이상의 고등학생들이 참여했다.


올해는 평소 자연체험이 쉽지 않은 여자 고등학생들에게 스스로 숲을 경험하고 지구환경과 자신의 미래에 대해서 설계해 보는 '자기 주도식 숲힐링'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유한킴벌리


2019 그린캠프에는 '숲에서 길을 찾다'라는 주제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됐으며, 대학교수, 국립산림과학원 박사, 교사 등 각 분야 전문가 30여 명이 동참했다.


사전 설문조사를 통해 참가자들이 숲 속에서 진행하기 원하는 활동을 확인하고, 이를 실제 캠프활동에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나를 찾는 숲 속 트레킹'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여고생들이 숲 속에서 가장 원하는 활동인 '생각 정리하기', '숲 속 걷기' 등을 체험할 수 있게 했다.


특히, '나를 찾는 숲속 트레킹'은 350m를 걸을 때마다 한반도 생태복원을 위한 나무 1그루씩이 기부되는 프로그램으로, 그린캠프 참가자들과 스탭들이 총 7,200m길이의 트레킹을 통해 6,000여 그루의 나무를 한반도 생태복원을 위한 묘목으로 기부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유한킴벌리


한편, 뮤지컬 배우 홍지민과 유엔 글로벌 컴팩 한국협회 박석범 사무총장의 특별 강연을 통해, 구체적인 계획을 통해 꿈을 실현시키고 미래와 지구의 환경의 미래에 대해서 스스로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도 했다.


또한, 전 레인보우 멤버 가수 '지숙'이 진행하는 숲속 페스티벌을 통해 진로, 대학입시, 성적 등 학업에 대한 스트레스를 숲 속에서 잠시나마 잊는 힐링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