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페스타, 호날두 손 잡기로 한 아이들에게도 '2천만원'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노쇼' 문제가 연일 화두에 오르는 가운데 새로운 의혹이 제기됐다.


유벤투스와 팀 K리그의 친선 경기를 주최했던 '더 페스타' 측이 에스코트 키즈에게 2,000만원을 받아챙겼다는 것이다.


지난 27일 전 축구선수이자 지금은 해설가인 송종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송타크로스'를 통해 주최측이 에스코트 키즈에게 돈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YouTube '송타크로스'


송종국은 "주최 측을 싫어하는 이유 중 하나가 선수들 들어갈 때 손 잡는 어린이(에스코트 키즈)에게 어마어마한 돈을 받았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는 어린 축구 꿈나무들에게 '나도 이런 선수가 되겠다'는 꿈을 심어주는 자리다"라고 설명했다. 보통 돈을 받는 일은 거의 없다고 송종국은 단언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책정된 금액은 자그마치 2,000만원이었다.


주최 측이 티켓 값과 홍보 수익을 비롯해 수 십억원의 수익을 낸 것도 모자라 아이들까지 이용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송종국은 이러한 주최 측에 대해 "돈만 벌겠다는 심보로 축구 팬들을 농간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밖에 '더 페스타'는 유벤투스 구단 측과 사전에 합의한 호날두 출전 약속과 팬사인회 등 모든 행사를 제대로 이행하지 못해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40만원 대 스페셜 '뷔페' 티켓을 산 구매자를 바닥에서 식사하게 한 것 역시 문제로 지적받는다.


이러한 논란에 대해 더 페스타 측은 "관중분들과 관계자분들께 실망을 드려 깊이 사과 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YouTube '송타크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