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이라더니 러닝머신 위에서 '댄싱두' 근황 공개한 호날두

인사이트Instagram 'cristiano'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부상을 이유로 친선경기에 출전하지 않은 호날두가 움직임에 전혀 지장이 없는 모습을 보여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7일 유벤투스 소속의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해외 경기 일정을 마친 뒤의 근황을 공개했다.


짧은 영상 속 호날두는 헬스장의 러닝 머신 위에 올라가 다리를 경쾌하게 움직이고 있었다.


영상 우측 상단 부분에는 "집에 돌아와서 너무나 좋다"는 글과 함께 OK 사인, 웃는 이모티콘이 함께 그려져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를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그야말로 '실소'를 감추지 못했다.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에서 호날두가 '부상'을 이유로 출전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당시 유벤투스의 사리 감독은 "경기 전날 미팅 때 호날두의 근육 상태가 좋지 않아 출전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호날두는 계약 당시 최소 45분간 경기에 출전하는 것으로 명시되어 있었으며, 엔트리 명단 발표 시기에도 호날두의 부상 여부는 나와 있지 않아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mspark13'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