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6일)밤 8시, 호날두 '유벤투스'와 '팀 K리그' 드디어 한국서 맞붙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드디어 '우리 형'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한국을 찾는다.


26일 오후 8시 서울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서는 '팀 K리그'와 이탈리아 세리에 A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가 개최된다.


유벤투스 FC는 유럽 축구 사상 최초로 UEFA 챔피언스리그, UEFA 유로파리그, UEFA 컵 위너스를 모두 제패한 최고의 명문 구단이다.


그리고 세계 최고의 스트라이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활약하고 있는 팀이기도 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호날두를 포함한 유벤투스 선수단은 경기 당일인 오늘 낮 입국할 예정이다.


이날 경기에서 호날두는 계약에 따라 45분 이상을 뛰게 된다. 또한 팀 K리그와의 친선 경기뿐 아니라 팬들과 직접 만나는 사인회와 팬미팅 행사에도 참여한다.


호날두와 결전을 벌일 '팀 K리그'에는 이동국과 박주영, 세징야, 조현우 등 K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이름을 올렸다.


한편, 이번 '팀 K리그'와 이탈리아 세리에 A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는 상암 월드컵 경기장의 6만 석 전석을 매진시켰다.


벌써부터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는 오는 26일 금요일 밤 KBS '2TV'에서 단독 생중계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