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산' 쏟은 가게 불탄 칼국숫집 사장님 위해 감동의 'XXXL 사이즈' 편지 쓴 백종원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장사를 하던 곳이 불에 타버려 임시 거처에서 다시 가게를 운영할 수밖에 없던 칼국숫집 사장님에게 백종원이 뜻깊은 선물을 했다.


지난 24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에 있는 칼국숫집을 방문한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모든 조언을 마친 백종원은 이별하기 전 가장 큰 마지막 선물을 가져왔다.


백종원이 준비한 선물은 다름 아닌 직접 손으로 쓴 'XXXL' 사이즈의 안내문이었다.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해당 안내문에 백종원은 "안녕하세요. 먼저, 감사 말씀 올립니다. 칼국숫집을 응원하여 이곳까지 와주신 마음 따뜻한 여러분"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서 그는 "(사장님이) 모든 손님께 고마움과 감사한 마음으로 모시려 하다 보니 하루에 준비 가능한 메뉴가 한정적입니다"라고 전했다.


혼자 바삐 장사하느라 분주한 칼국숫집 사장님을 위한 백종원에 따뜻한 진심이 담긴 안내문이었다.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그는 "하루에 제대로 된 서비스가 가능한 만큼, 손님을 모시도록 했습니다. 아마도 조금만 시간이 흐르면 조금씩 손에 익으셔서 보다 많은 손님을 모실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따뜻한 마음으로 방문/응원해주시는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백종원은 기다리느라 지루한 손님들을 위해 시장 주변에 구경할 거리들을 안내하는 문구도 적는 센스를 발휘했다.


칼국숫집 사장님은 "대표님 얼굴에 저거(누가) 되지 않게 열심히 해야지만 제가 보답하는 길이 그거 하나밖에 없을 것 같아요. 대표님 너무너무 감사하고 도움 주셔서 너무너무 고맙습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Naver TV '백종원의 골목식당'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