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패싱하고 '한국 땅 독도 영공 침해해 죄송하다'고 한국에만 사과한 러시아

인사이트독도 / 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러시아 군용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한 데 대해 러시아 측에서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24일 청와대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는 자국 군용기가 전날 두 차례에 걸쳐 한국 영공을 침범한 데 대해 한국 정부에 깊은 사과의 말을 전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전날 러시아 차석 무관이 한국 국방부 정책기획관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알렸다.


윤 수석에 따르면 러시아 측은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걸로 생각한다"며 "한국 측이 갖고 있는 영공 침범 시간 및 위치 좌표, 캡처 사진들을 전달해주면 사태 해결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어 "비행은 사전에 계획된 것이고 중국과 연합 비행 훈련이었다"면서 "최초의 계획된 경로대로였다면 이런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러시아 당국은 국제법은 물론 한국의 국내법도 존중한다고 말했다.


러시아 측은 "의도를 갖고 침범한 것은 아니다"며 "러시아 정부는 이번 사안과 관계없이 한국과 관계가 발전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러시아 군용기 두 대가 두 차례나 독도 상공을 침범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한국 군은 경고 방송, 차단 비행, 경고 비행에 이어 경고 사격을 가하는 방법으로 러시아 군용기의 침범에 대응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대한민국 해군 공식 홈페이지 캡처


이후 러시아가 기기 오작동으로 인해 한국 영공을 침범했다면서 한국의 국내법을 존중한다고 하자 국내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의외의 목소리가 들려오고 있다.


러시아가 일본이 아니라 한국 영공을 침범했다고 사과한 것이, 독도가 우리나라 땅이라는 점을 러시아가 인정한 셈이나 다름없다고 봤기 때문이다.


사실상 일본을 '패싱'한 셈이라 국내에서는 '뜻밖의 독도 홍보효과'를 냈다는 시각도 있다.


한편 전날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다케시마는 일본 고유 영토이므로 영공 침범을 한 러시아에 대해서는 일본이 대응할 일"이라고 억지를 부린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