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체 괴물 '슬라임'에서 기준치 766배 넘는 '발암 물질' 검출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sosweet.slime'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일명 '액체 괴물'로 불리는 슬라임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발암물질이 검출돼 주의를 당부하는 목소리가 높다.


23일 한국소비자원은 전국 슬라임 카페 20개에서 슬라임과 부재료 100종을 수거한 뒤 검사한 결과, 19종이 안전기준 부적합 판정을 받고 판매 중지됐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슬라임에 독특한 촉감을 더해주는 장식품 '파츠'의 경우 총 40종 중 13종에서 허용기준을 넘어선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나왔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하기 위해 사용하는 화학 첨가제로 아동들의 성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적발된 파츠들에서는 기준치보다 함유량이 최대 766배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sslime.winter'


특히 파츠 3종의 경우 유해중금속 기준에도 부적합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유해중금속이 나온 파츠 3종의 납 함유량은 허용 기준치보다 최대 12배 초과했다. 이 중 1종은 카드뮴 허용기준 역시 2.4배 초과했다.


소비자원의 권고 조치 이후 문제가 된 제품을 판매한 슬라임 업체들은 제품을 폐기하고 판매 중지했다.


한국소비자원은 "국가기술표준원에 부재료와 슬라임에 대한 안전관리, 감독 강화를 요청하고 어린이가 식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파츠는 제조 및 유통을 금지해달라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hoops_slime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