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형아와 나란히 걷고 싶어 일부러(?) 천천히 걸어가다 딱 들킨 손흥민

인사이트Instagram 'thelilywhites.spur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손흥민이 '성덕'이 되기 위해 귀여운 꼼수(?)를 부렸다가 누리꾼들에게 딱 걸렸다.


지난 21일(한국 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1차전, 유벤투스와 토트넘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토트넘의 손흥민은 선발 출장해 약 45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유벤투스의 호날두 역시 선발 출장해 두 사람은 첫 맞대결을 펼쳤다.


온라인 커뮤니티


손흥민은 늘 '롤모델'로 꼽았던 호날두와의 만남에 엄청난 기대를 건 듯했다.


이 모습은 그라운드에 입장하는 순간 고스란히 드러났다.


손흥민은 앞에 에릭 라멜라(Erik Lamela)와 거리가 한참 떨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천천히 걷는 듯 보인다.


잠시 후 그 이유(?)가 밝혀졌다. 바로 그의 옆에 호날두가 함께 걷고 있었기 때문.


YouTube '이건 Gun Lee의발품스토리 TV'


등 번호 7번이 나란히 포착되면서 손흥민은 '인생샷'을 건졌지만 이를 지켜보는 이들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또한 손흥민은 전반전이 종료되자마자 호날두를 의식하며 일부러(?) 천천히 걷거나 눈을 마주치려 노력하는 등 귀여운 모습을 보여줬다.


누리꾼들은 "안전거리 확보하는 거다", "손흥민 너무 귀엽다", "뒤에서 '브로, 빨리 가'라고 했을 것 같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