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500억 버는 '6살' 유튜버 보람튜브 가족, 95억 짜리 강남 빌딩 샀다"

인사이트YouTube 'Boram Tube Vlog [보람튜브 브이로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연 500억에 달하는 수입을 벌어들이는 것으로 알려진 6살 유튜버 '보람이'.


유튜브 채널 '보람튜브'의 주인공 보람이가 이번에는 '건물주'가 됐다.


23일 매일경제는 보람이의 가족회사가 95억 원 상당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소재 5층 빌딩을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보람이의 가족 회사 '보람패밀리'가 이 빌딩을 단순투자용으로 매입했는지, 사무실 등 법인 자체사용 용도로 사들였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


인사이트YouTube 'Boram Tube Vlog [보람튜브 브이로그]'


그러면서도 "다만 전 세계적인 인기 유튜브 콘텐츠로 떠오른 보람튜브가 더욱 성장하거나 국내 사업 다각화에 나설 경우 빌딩의 일정 부분을 자체 사용하는 것도 가능해 보인다"고 매체는 전했다.


보람이의 가족회사인 '보람패밀리'는 '보람튜브 브이로그'와 '보람튜브 토이리뷰' 등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6살 보람이는 장난감을 가지고 놀면서 솔직한 후기를 남겨 또래 친구들에게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다.


꾸밈없이 맑고 순수한 보람이의 모습을 보면 누구나 '엄마 미소'를 지을 수밖에 없다는 후문이다.


한편 23일 현재 '보람튜브 브이로그' 구독자는 1700만명, '보람튜브 토이리뷰' 구독자는 1300만명이 넘는다. 


인사이트YouTube 'Boram Tube Vlog [보람튜브 브이로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