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종료 직전 '극장골'로 호날두 '유벤투스' 3-2로 이긴 토트넘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유럽 최고의 명문구단 토트넘이 유벤투스를 상대로 역전에 역전을 거듭하는 드라마를 썼다.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 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는 토트넘과 유벤투스의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가 열렸다.


이날 토트넘은 트로이 패럿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고, 손흥민과 델레 알리, 에릭 라멜라가 2선에 포진하는 4-2-3-1 전형을 가동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전반전과 후반전을 거치며 토트넘과 유벤투스는 각각 한 골씩 주고받으며 팽팽한 기 싸움을 벌였다.


후반 15분, 축구 스타 호날두가 대포알 역전골을 성공시키며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하지만 유벤투스의 승기는 오래가지 못했다.


후반 20분, 은돔벨레의 택배 크로스를 받은 토트넘의 모우라는 동점 골을 완성하며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TV조선


손흥민은 이날 토트넘의 주전 공격수로 나서 투톱 파트너 패럿과 함께 전반전 내내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며 상대의 간담을 서늘케 만들었다.


팽팽한 경기를 펼치던 두 팀이었지만, 결과는 토트넘의 '승'이었다. 


경기 종료 직전 후반 92분 토트넘의 해리케인이 경기를 마무리 짓는 골을 만들며 토트넘의 3-2 승리에 기여했다.


한편, 유벤투스와 경기를 마친 뒤 토트넘 홋스퍼는 오는 25일(한국 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8월 4일 인터밀란전을 차례로 치를 예정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