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은 '아시아 여성'들을 모두 끌고 가 '성노예'로 삼았다

인사이트사진 = 서울시‧서울대 정진성 연구팀 제공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한일간의 갈등이 다시 불거지면서 '위안부' 문제도 연일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19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정부는 여성가족부 산하 위안부 연구소를 확대 개편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 감독이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과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김복동'의 개봉도 앞두고 있다. 


국내에서 위안부에 관한 관심이 커진 상황이지만 일본은 정부 고위 관료, TV 방송 등을 통해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막말 수위를 올리는 중이다. 


위안부 문제가 한국에 한정된 것이 아닌 전 세계 여성들의 인권을 유린한 국제적 만행이었음을 망각한 채 말이다. 


인사이트성전 대승 용사 대환영, 몸도 마음도 마치는 야마토나데시코의 서비스' 문구가 적힌 위안소 입구 전경 / Wikipedia


인사이트1944년 8월 14일 미얀마 미치나에서 미군의 심문을 받는 한국인 위안부의 모습 / Wikipedia


일본은 성병으로 인한 피해를 막고 군의 사기를 올리기 위해 세계 각국의 여성을 강제로 끌고 가 성행위를 강요했다. 


위안소로 끌려간 여성들의 국적은 일본, 한국, 중국을 비롯해 중국, 대만, 홍콩,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동티모르, 미얀마, 베트남, 라오스, 필리핀, 캄보디아, 태국 등으로 동아시아 대부분의 국가다.


여기에 더해 당시 동남아시아 지역 일부를 식민통치했던 네덜란드, 미국, 영국, 프랑스, 포르투갈 출신 여성들도 강제로 일본군 위안소로 끌려갔다. 


위안소로 강제로 끌려간 여성들은 하루 30번이 넘는 성행위를 강요받으면서 인간 이하의 취급을 받았다.


인사이트필리핀 마닐라에 새워진 위안부 피해자 기념 동상 / Wikipedia


인사이트

말레이시아 페낭에서 연합군에 의해 석방된 중국과 말레이시아 소녀들 / IWM(영국 전쟁 박물관)


21년 전인 1998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일본의 시민단체 ICR98(전후보상실현국제캠페인 98)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당시 9개국 생존 위안부 피해자는 2만 2,280명이었다. 


이 자료에서 당시 남한의 생존 위안부 피해자는 155명으로 집계됐다. 


현재(2019년 7월 21일 기준) 생존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는 21명에 지나지 않는다. 


이로 미뤄 보아 당시 2만 명이 넘는 전 세계 위안부 피해자들 대다수가 세상을 떠났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미얀마 랑군에서 연합군 장교와 대화 중인 중국인 위안부 / IWM(영국 전쟁 박물관)


인사이트일본군에게 가족과 함께 끌려갔던 네덜란드 위안부 피해자 얀 러프 오헌(Jan Ruff O'Herne) / AWM(호주 전쟁 기념관)


성노예로 평생을 살며 고통받아야 했던 위안부 여성들이 적절한 사과와 보상을 받지 못하고 세상과 이별하는 사이에도 일본의 부정과 막말은 이어지고 있다. 


일본 극우 세력은 위안부 여성이 자발적으로 성매매에 뛰어든 매춘부라고 주장하며 일본 정부의 책임 자체를 부인하고 있다. 전 세계를 상대로 거짓말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위안부 피해자들의 편에 서서 일본의 거짓을 밝혀내고 진정한 사과를 받는 일은 단순한 '애국'이 아닌 세계 인류애를 실천하는 인권 운동이다. 


피해자들이 세상을 떠나더라도 많은 사람이 일본의 만행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