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 마, 이리 와"···최면 도중 50년 전 돌아가신 엄마 생각에 오열하는 김수미

인사이트MBC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김수미가 최면 체험 중 엄마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19일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V2'에서는 최면술사 설기문에게 최면 체험을 받는 배우 김수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면 상태에 빠져든 김수미에게 설기문은 "지금까지 살아오시면서 제일 먼저 뭐가 생각나세요?"라고 물었다.


김수미는 "초등학교 때 마당에 꽃이 많았고 진달래꽃이 온산에 피어있고 우리 엄마가 맨날 맛있는 거 해주고"라며 행복했던 시절을 떠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이어서 설기문은 엄마 생각을 하면 마음이 어떻냐고 물었다.


고등학생 시절 엄마를 먼저 떠나보냈던 김수미는 "마음이 아파요. 엄마가 너무 일찍 죽었어"라고 털어놨다.


그는 엄마를 떠올리라는 말에 흐느끼며 "엄마"라고 불렀다.


최면 상태에서 김수미는 엄마를 만난 듯 "엄마, 나 보고 싶지 않아? 얼마나 보고 싶었는데"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이어서 그는 "엄마, 가지 마"라는 말만 되풀이하며 울음을 터뜨렸다.


50년 전 떠나보낸 엄마에게 김수미는 "가지 마. 이리 와. 맨날 엄마 보고 싶어 울잖아"라며 그동안 꾹꾹 눌러 참았던 마음을 이야기했다.


그 시절 엄마보다 더 나이가 들었지만, 여전히 엄마 앞에서 김수미는 아이였다.


쉽게 익숙해질 수 없는 엄마의 빈자리를 그리워하는 김수미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눈물을 따라흘렸다.


인사이트MBC '마이리틀텔레비전 V2'


Naver TV '마이 리틀 텔레비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