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G가 갓G했다" 일본 아베 정부가 수출 막은 '불화수소' 대체 거의 성공한 LG

인사이트일본 아베 신조 총리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일본이 '불화수소' 수출을 규제하면서 위기에 맞닥뜨렸던 LG디스플레이가 단숨에 해결책을 찾았다.


지난 18일 MBC 뉴스데스크는 "LG디스플레이가 국내산 불화수소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갓G' LG디스플레이는 일본산을 대체할 국내산 불화수소 테스트를 마치고 시험생산을 앞두고 있다.


원래 LG디스플레이는 화면 부품을 만드는 데 '폴리이미드'와 '불화수소' 두 가지를 사용해왔다. 이 두 가지는 모두 일본의 대(對)한 수출 규제 품목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폴리이미드는 중국산 제품을 써왔기 때문에 타격이 없었는데 불화수소는 일본산 제품을 사용해 와 타격이 컸다.


하지만 LG 측은 내부 논의를 거쳐 재빠르게 '국산화'를 하기로 결정했었고, 교체 공정이 거의 완성화 단계에 다다랐다. 최종 실험이 문제없이 진행된다면 다음 달 곧바로 시험 생산에 들어가기로 결정됐다.


LG디스플레이는 이미 애플과 화웨이 측에 "불화수소 문제를 해결해 공급에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전달했다.


구광모 (주)LG 대표이사 회장 / 사진제공 = LG그룹 / 사진=인사이트구광모 (주)LG 대표이사 회장 / 사진제공 = LG그룹 


한편 LG디스플레이는 불화수소 국산화에만 그치지 않고 향후 일본에서 수입하는 소재와 부품 가운데 규제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 모든 제품의 대체재를 찾을 계획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일본산 불화수소가 아닌 중국·대만에서 생산한 불화수소를 테스트 중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