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2019 서울 세계재생에너지총회' 후원 약정 체결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큐셀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한화큐셀은 오는 10월 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9 서울 세계재생에너지총회'에 대한 후원을 약정했다고 밝혔다.


세계재생에너지총회는 지난 2004년 UNEP와 독일 정부 지원으로 설립된 재생에너지 분야 비영리 국제 단체인 '국제 재생에너지정책 네트워크'와 개최국 정부, 기업, 시민사회가 함께 재생에너지를 확대하기 위해 진행하는 재생에너지 분야 컨퍼런스이다.


주요행사로는 정책·기술·비즈니스 등 주제별 세션과 장관·시장 등 고위급 회의, 글로벌 기업간 비즈니스 회의 등이 예정돼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017년 9월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2017년 세계재생에너지총회에서 호주와의 치열한 경합 끝에 2019년 차기 총회를 한국으로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인사이트Facebook '@qcells'


서울 총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서울특별시, REN21이 공동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하며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서울에너지공사,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가 협력기관으로 참여한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금번 행사는 전세계 정부, 기업, 시민, 국제기구 등 다양한 관계자가 모여 에너지 전환 및 재생에너지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재생에너지 기업의 기술, 제품 홍보, 비즈니스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는 등 우리 기업과 산업의 위상을 제고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은 "저탄소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은 주요 국가들의 핵심 정책”이라며 "한화큐셀도 이런 국제적 흐름에 맞추어 주요 재생에너지인 태양광 에너지에 대한 긍정적 인식 형성과 한화큐셀의 산업 내 위상을 제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편 한화그룹은 태양광을 활용한 다양한 사회 활동을 국내외에 펼치고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1년부터 사회복지 시설에 태양광 발전소를 기증하는 해피선샤인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고 태양광으로 키운 묘목으로 미세먼지를 저감시키는 숲을 조성하는 태양의 숲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또 지난 6월에는 메콩강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강의 쓰레기를 수거할 수 있는 태양광 보트 2대를 베트남 현지 지역기관에 기증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