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대전' 모든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은 중간·기말고사 안 본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시험 없는 학교'. 상상만 해도 행복한 일이 대전에서는 현실이 됐다.


17일 대전시교육청은 오는 2021년부터 대전지역 88개 중학교에 '자유학년제'를 전면 시행한다고 밝혔다.


자유학년제란 중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교과 시간에 지필 시험을 보지 않고 진로 탐색 활동을 하는 제도다.


지식·경쟁 중심 교육이 아닌 다양한 체험 활동을 중심으로 소질과 적성을 키울 수 있다.


인사이트뉴스1


특히 학생들이 시험에 대한 부담이 없기 때문에 주도적으로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예술·문학·자연·시민감성을 기를 수 있다.


실제로 특정 교과 수업 시수 내에서 주당 1시간을 뮤지컬이나 연극 등을 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대전지역에는 29개의 학교에서 자유학년제를 운영하고 있다. 내년까지 59곳으로 확대하고 2021년에는 전면 시행 할 전망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편 대전교육청은 2017년 전국에서 처음으로 대전자유학기 5대 가치를 설정해 운영했다.


선택과 확산, 사고와 질문, 탐구와 체험, 꿈 지원, 수업공동체가 바로 그 가치다.


대전교육청은 이를 바탕으로 지역특화사업인 '대전자유학기 HEEL-UP 프로젝트'를 운영해오며 전국적으로 우수사례로 인정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