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안에 이혼"···신혼인 함소원♥진화 부부에 저주 퍼붓는 악플러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아내의 맛' 함소원이 최근 살벌한 악플 테러에 시달렸다고 전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의 부부 싸움 후 근황이 전파를 탔다.


이날 MC 장영란은 함소원에게 "욕을 너무 많이 먹어서 걱정된다"라고 운을 뗐다.


앞서 지난 방송에는 부부 싸움을 하는 함소원과 진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자주 다투던 두 사람은 결국 부부 상담소를 방문했고, 그곳에서 진화가 우울증을 고백해 충격을 안긴 바 있다.


함소원은 "SNS 쪽지가 많이 온다며 99%가 이제 남편 진화를 놓아주라는 내용이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자신을 꾸짖는 분들이 많다며 "어떤 분은 '내가 너희들 하는 거 봤는데 진화 2년 안에 중국으로 도망간다'고 보냈다"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진화를 놓아주지 않으면 큰일이 있을 거라고 저주하는 누리꾼도 많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하지만 진화는 요즘 아내와 관계가 어떻냐는 물음에 해맑게 웃으면서 "좋아요"라고 답하는 모습을 보이며 우려를 불식했다.


한편 함소원은 지난해 18살 연하의 남편 진화와 부부의 연을 맺어 같은 해 12월 첫째 딸 혜정이를 품에 안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