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진출' 앞두고 날아오는 슈팅 다 막아낸 '빛' 조현우의 미친 선방쇼

인사이트JTBC3 FOX SPORTS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빛' 조현우가 버티고 있는 대구FC의 골문은 그야말로 '철벽'에 가까웠다.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탄천종합운동장에서는 성남FC와 대구FC의 '2019 K리그1' 21라운드 경기가 펼쳐졌다.


주축 선수들의 부상으로 5경기 연속 무승을 이어나가고 있던 대구는 이날 히우두, 세징야 투톱을 세웠다.


골키퍼 포지션에는 몸살감기로 지난 전북현대모터스전에 결장한 조현우가 출전했다.


JTBC3 FOX SPORTS 


계속되는 무승에 대구FC 공격진에 관심이 쏠렸지만 그보다 더 많은 축구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건 독일 분데스리가 이적설이 돌고 있는 골키퍼 조현우였다.


이적이 지연되면서 개인적으로 다소 뒤숭숭할 수 있었지만 조현우는 '조현우'였다.


전반 14분 오른쪽에서 날카롭게 올라온 크로스가 성남FC 공격수 이현일의 머리에 정확히 걸렸다.


골문 구석으로 빠르게 흘러간 공. 하지만 엄청난 반사 신경을 갖춘 조현우가 몸을 날려 공을 쳐냈다.


JTBC3 FOX SPORTS 


2분 뒤 성남FC의 프리킥 찬스에서 또 한 번 위기가 찾아왔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조현우가 불안정하게 착지했고 흘러나온 공을 이재원이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조현우는 공에서 눈을 떼지 않았고 손끝을 갖다 대며 성남의 공격을 막아냈다.


전반 24분에는 1:1찬스마저 막아낸 조현우.


JTBC3 FOX SPORTS 


그의 엄청난 활약에 성남FC 남기일 감독은 어이없다는 듯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결국 대구FC는 후반 2분 터진 세징야의 선제 결승골을 앞세워 1-0 신승을 거뒀다.


팀의 부진을 끊어낸 조현우는 경기 이후 "다음 경기도 잘 준비하겠다"는 짧은 소감을 전했다.


JTBC3 FOX SPORTS 


유럽 이적설에 대해서는 "어떻게 정해질지 모르겠지만 제가 지금 말할 건 아닌 거 같다. 지금은 대구FC에서 잘하는 게 제 역할인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올여름 조현우는 독일 분데스리가를 비롯한 유럽 이적설에 휩싸인 상태다.


최근 독일 분데스리가 포르투나 뒤셀도르프행이 유력하다는 보도도 잇따랐지만 이후 이적 확정이 지연되고 있어 축구팬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