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동통한 '무발목 보스'였는데 드디어 '복숭아 뼈' 보이기 시작한 3살 건후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박주호가 그동안 아무도 발견하지 못했던(?) 건후의 발목을 찾아냈다.


지난 14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한 달 만에 한국에서 재회한 축구선수 박주호와 그의 자녀 박나은, 박건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랜만에 만나는 박주호를 보자마자 나은이와 건후는 한 걸음에 달려가 아빠의 품에 꼭 안겼다.


반가운 재회를 마친 뒤 박주호는 갑자기 "뭐야, 잠깐만. 건후 잠깐만 기다려봐"라고 말했다.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그가 이렇게 말한 이유는 다름 아닌 폭풍 성장한 건후 때문이었다.


박주호는 "건후 발목 생긴 것 같아"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동안 통통한 발목 덕분에 '무발목 보스'라는 별명이 붙었던 건후.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어느덧 3살이 되고 건후는 드디어 복숭아뼈가 희미하게 튀어나오며 발목의 흔적이 생기게 된 것이다.


건후를 들어 올린 박주호는 나은이에게 "봐봐. 발목 보이지 이제?"라고 물었다.


하지만 아직 오통통한 건후의 발목에 나은이는 박주호의 말에 공감을 해주지 못하고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