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내 누이였고, 딸이었습니다"···아이유 두고 죽으며 '호텔델루나' 지배인 정동환이 한 말

인사이트tvN '호텔델루나'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으로 30년이나 일해온 노준석이 사망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호텔델루나' 2회에서는 델루나의 지배인 노준석(정동환 분)이 사장 장만월(아이유 분)과 이별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사신을 만난 노준석은 죽음이 가까이 왔음을 직감하고, 은퇴를 결심했다.


노준석은 장만월의 사진을 정리하며 "내가 보냈던 시간들은 이 사진밖에 안 남겠다. 그저 지나가는 인간으로 기억해주시려나"라고 중얼거렸다.


이어 그는 호텔 지배인 일을 하지 않겠다는 구찬성(여진구 분)을 찾아가 차분하게 그를 설득했다.


인사이트tvN '호텔델루나'


노준석은 "인간의 잣대로 사장님이 하시는 일을 평가할 수는 없다"며 "다른 사람들은 절대로 모르는, 비밀스러운 세상을 알아가는 거다. 재밌지 않겠냐"라고 말했다.


이후 노준석이 서서히 사라졌다.


그렇게 사망한 노준석은 델루나에 손님으로 찾아갔다.


죽은 노준석과 마주친 장만월은 큰 충격을 받았다.


노준석이 먼저 "사장님, 매일 있던 곳인데 손님으로 오니 이상하네요. 죄송합니다. 밖에 나간 사이에 목숨 줄을 놓아버렸네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tvN '호텔델루나'


장만월은 애써 담담한 말투로 "죽은 거야? 이제 겨우 놓여놨는데. 인간답게 살아볼 기회도 없었겠네"라며 씁쓸해 했다.


이에 노준석은 "옛날에 스스로 제가 제 목숨을 놓으려 했었을 때 사장님을 만나지 않았으면 전 아주 짧고 비루한 삶을 살았을 겁니다. 델루나에 있을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장만월은 "다행은 무슨. 제사상에 술 한 잔 올릴 가족도 못 만들었으면서..."라며 울컥해 했다.


노준석은 일부러 퉁명스럽게 말하는 장만월의 심정을 잘 알고 있었다.


인사이트tvN '호텔델루나'


노준석은 "저만 혼자 나이 먹어가면서, 당신이 내 누이였고, 딸이었고, 손녀였습니다. 맡기고 갈 수 있는 녀석이 생겨 마음 놓고 갑니다. 부디 언젠가는 당신의 시간이 흐르길 바랍니다"라며 떠났다.


장만월 역시 오랫동안 자신의 곁을 지켜준 노준석과의 이별이 힘들어 보였다.


그는 노준석의 옷자락을 꽉 잡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노준석과 장만월의 이별 신은 많은 시청자를 울렸다. 많은 이들이 방송 직후 "나도 모르게 울었다", "너무 슬프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호텔 델루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