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계탕 꼭 챙겨 드세요"…초복인 내일(12일)부터 다시 미친 듯이 더워진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절기상 초복인 내일(12일)은 비가 그친 후 다시 기온이 올라 후덥지근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전국 대부분 지역은 흐리지만 비는 그쳤다.


강원 영동 지역은 여전히 비가 내리는 곳이 있으며, 내륙 지역에도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질 수 있다.


이날 자정이 넘어서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의 비는 그치고 내일(12일)은 전국이 다시 무더워질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아침 기온은 17~22도로 오늘과 비슷하지만 낮 기온은 25~30도로 오늘보다 다소 높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21도, 춘천 19도, 강릉 19도, 대전 20도, 대구 21도, 부산 21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제주 22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6도, 춘천 29도, 강릉 28도, 대전 29도, 대구 30도, 부산 27도, 전주 29도, 광주 29도, 제주 27도로 예상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내일 오전 9시까지 서해안과 일부 내륙에서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동해 대부분 해상에 현재 풍랑특보가 발효 중이며, 내일까지 바람이 시속 30~5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4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부분 지역의 비가 그쳤지만, 일부 지역은 자정까지 내릴 것으로 보인다"라며 "해당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으니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