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타고 가평가다 갑자기 '앞바퀴'가 빠져버렸습니다"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휴가철을 맞아 차량 공유 서비스의 이용률이 높은 요즘 시민들의 불안감을 키우는 사건이 발생했다.


10일 방송된 KBS '뉴스9'은 차량공유를 이용하다 바퀴가 빠진 소비자에게 허술한 대응으로 일관한 '쏘카'의 소식을 단독 보도했다.


수원에 거주하는 박씨는 지난달 30일 쏘카 차량을 운전하다 볼트가 부러져 앞바퀴가 빠지는 사고를 겪었다.


차량 핸들이 떨리고 소음이 많이 발생해 사고 전날 쏘카 측의 출장 점검까지 받았던 박씨는 그저 눈앞이 깜깜할 수밖에 없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그러나 박씨를 더욱더 황당하게 만드는 일은 따로 있었다.


박씨의 신고를 접수한 쏘카 고객센터 측이 "사고로 처리할 수 없다"는 답변을 했기 때문이다.


박씨는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쏘카 측은 제3자가 다치거나 시설물을 파손하지 않아 사고가 아니라는 입장이더라"며 "다쳤냐는 거는 물어보지도 않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이에 쏘카 측은 사과의 뜻을 전하면서도 사고의 책임을 판가름할 블랙박스 영상은 남아있지 않다는 답변을 내놨다.


김한정 쏘카 서비스운영본부장은 "사고 직전 차량 점검이 이뤄졌다"며 "그때 발생한 오류로 지금 영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쏘카 측은 이번 사건 이후로 모든 차량에 대한 안전 재점검을 실시하고 2,000대의 새 차량을 추가로 투입할 것을 약속했다.


YouTube 'KBS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