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서 '꼬카인' 흉내내며 웃어 '남성 비하' 논란 일어난 스트리머 잼미

인사이트TwitchTV '잼미님'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아프리카TV BJ들에게 성희롱을 당했던 인기 트위치 스트리머 잼미가 생방송 도중 '꼬카인'을 맡는 등의 행동을 해 남성을 비하했다는 지적을 받는다.


지난 8일 잼미는 게임 방송 플랫폼 '트위치'를 통해 게임 다크 소울3을 생중계했다.


이날 잼미는 컴퓨터 메인보드에 문제가 생겨 2시간 가깝게 게임을 하지 못하고 팬과 예정에 없던 대화를 나눴다. 꼬카인을 맡은 것도 팬과 대화 도중 나왔다.


잼미는 방송을 켜고 1시간이 조금 넘게 지났을 무렵 후원금에 리액션을 취하기 위해 몸빼바지를 입었다. 몸빼바지에 양손을 넣고 다소 해괴한 춤을 추기 시작했다.


TwitchTV '잼미님'


그러자 채팅창은 꼬카인을 빗댄 "잼카인" 등의 글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잼미는 아무 문제의식 없이 양손의 냄새를 맡는 행동을 했다.


당시 시청자 대부분은 일반화를 멈춰달라고 가볍게 조언했다. 일부 시청자는 선을 넘는다며 자제하라고 경고하기도 했지만, 잼미는 멈추지 않았다.


그는 한 번 더 꼬카인을 맡고 시청자의 반응이 다소 차가워진 뒤에야 행동을 그만뒀다.


이날 영상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됐다. 잼미가 남성을 일반화하고 비하했다는 비판이 많았다. 특히 잼미가 한 차례 성희롱 피해를 호소한 전력이 있어 비판은 더 날카로웠다.


잼미 역시 비판을 인지하고 공지에 사과글을 올렸다. 단순 유머라고 생각해 따라 했는데, 성희롱의 여지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YouTube '예스잼미'


그는 "컴퓨터도 고칠 겸 하루 정도 반성하고 내일(10일) 정상 방송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방송을 계기로 그간 잼미가 한 문제의 언행이 줄줄이 엮여 나오면서 여론은 더 들끓었다.


대부분 여성 우월주의를 표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서나 볼 법한 단어를 사용한다는 것이다. 문제의 발언은 '이기야', '중립충', '디폴트', '힘조' 등이었다.


여성우월주의자라는 의혹에 잼미도 여러 차례 해명을 내놨었다. 단순히 방송 도중 나온 말실수에 불과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잼미는 지난달 19일 감스트와 NS남순, 외질혜 등 생방송에서 성희롱을 당했다. 당시 세 BJ는 "잼미의 방송을 보며 XXX(자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치냐"는 질문을 주고받았다.


잼미는 소속사와 협의해 이들에 대한 고소를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