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부고·중앙·배재·세화고' 등 서울 8개 자사고 지정 취소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오늘(9일) 서울에서만 8개 자율형사립고(자사고)가 지정 취소됐다.


9일 교육청은 운영성과 평가에서 재지정 기준점인 70점을 넘지 못한 8개 학교에 자사고 지정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지정취소된 8개 학교는 경희고·배재고·세화고·숭문고·신일고·이대부고·중앙고·한대부고다. '전국 단위 자사고'인 하나고는 기준점을 넘어 재지정됐다.


이로써 올해 평가대상 13개 학교 중 60% 이상이 지정 취소되는 결과가 나왔다.


인사이트뉴스1


현재 지정 취소된 자사고 관계자들은 교육청의 이같은 결정에 대해 거센 반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평가는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진행됐다"면서 "이번 자사고 운영평가가 경쟁 위주의 고교 교육과 서열화된 고교 체제의 정상화를 위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고로 전환하는 학교는 재학생과 신입생 모두에게 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자사고 지정과 관련한 평가에서 어떤 점수가 나왔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조희연 서울시교육감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