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맥주 불매운동' 시작 이후 주말 동안 판매량 '24%' 폭락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일본의 수출 제재에 대한 반격으로 시작된 일본 맥주 불매운동이 실제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GS25에서 지난 3~7일 나흘간 일본 맥주 판매량이 전주 동요일 대비 23.7% 감소했다.


극우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를 비롯해 여러 곳에서 "방구석 일본 불매운동은 효과 하나도 없을 것"이라고 비하한 것과는 상반된 결과가 나왔다.


이 기간 동안 맥주 판매량이 저조했던 게 아닌 전체적으로는 1.2% 증가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일본 맥주 불매운동'은 효과가 나타난다고 보는 게 맞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오히려 수입 맥주보다 품질이 떨어진다고 비판받던 국산 맥주의 판매량이 8.4% 늘어나기도 했다.


국내 최대 점유율을 자랑하는 CU에서도 일본 맥주 판매량은 급감했다. 전주 대비 전체 맥주 판매량은 2.6증가했는데, 일본 맥주 판매량은 11.6% 줄었다.


롯데마트에서도 전체 수입 맥주 판매량이 3.2% 줄고 일본 맥주 판매량도 11.3% 줄었다. 이마트 역시 수입 맥주 판매량은 2.9% 증가, 일본 맥주 판매량은 14.3% 감소했다.


사실 최초 '불매운동' 이야기가 나왔던 1, 2일 양일간에는 일본 맥주 판매량에는 변화가 없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아사히, 기린, 삿포로의 점유율이 워낙 높은 데다가 '4캔 1만원' 프로모션이 계속되는 한 판매량 변동은 없을 것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예측이었다.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합리적으로 하고, 하지 않는 다른 사람을 존중하며 '모든 제품'을 불매할 수 없다는 점을 인정하자"는 여론이 생성되면서 주말 동안 효과가 나타났다.


생활에 필요한 제품은 불매하지 못하더라도 '대체재'가 완벽히 있는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는 것.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실제 일본산 맥주가 아니더라도 벡스, 칭따오, 하얼빈, 스텔라, 블랑, 기네스, 타이거, 하이네켄, 호가든, 산미구엘, 칼스버그, 크로넨버그, 버드와이저 등도 인기가 좋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일본이 수출 규제를 강화하려는 지금 일본 맥주 불매운동은 더 격렬해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대체재가 있는 일본산 제품에 대한 관심도가 증가할 듯하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