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무는 개는 안락사하는 게 맞다"···'댕댕이 예찬론자' 강형욱이 밝힌 소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최근 입마개를 하지 않은 폭스테리어가 35개월 여아를 무는 등 개 물림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자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소신을 밝혔다.


지난 3일 강형욱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물림 사고를 일으킨 견주는 개를 못 키우게 해야 하며, 개는 안락사 시켜야 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는 입마개를 하지 않은 폭스테리어가 35개월 된 여자아이를 물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사이트YouTube '강형욱의보듬TV'


사고견은 지난 1월에도 같은 아파트에 사는 남자아이 성기를 무는 등 주민들에게 수차례 공격성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강형욱은 "이 개는 이미 이 사람, 저 사람을 많이 물었다"며 "분명히 이 개를 놓치면 아이를 사냥할 거다"라고 경고의 목소리를 보냈다.


이어 "주인이 개를 못 키우게 뺏어야 한다. 그리고 저 개는 다른 사람이 키워도 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안락사를 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SBS '8 뉴스'


이는 평소 동물훈련사로서 강아지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내 온 강형욱 또한 이번 사고를 심각하게 여긴 것이라 풀이된다.


강형욱은 영상 마지막에 개에 대한 충분한 교육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만약 어렸을 때 교육을 잘 시켰다면 문제가 없었을 수도 있다"며 "안락사가 심하다고 생각하나. 여러분들이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 개에게 무방비로 물린다면 잔인하다는 말은 못 할 것이다"라는 목소리를 높였다.


SBS '8 뉴스'


YouTube '강형욱의보듬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