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한 갑 가격에 팔려가는 IS 점령지 소녀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Islamic State)가 자신들의 점령지 내 10대 소녀들을 납치해 노예시장에 판매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유엔(UN) 분쟁지역 성폭력 특사 자이나브 하와 반구라(Zainab Hawa Bangura)는 AFP통신을 통해 "IS가 10대 소녀들을 담배 한 갑 가격에 판매하는 등 점령지 여성을 판매하는 '노예시장'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구라 특사는 "이번 조사는 지난 4월 IS 점령지와 인접한 이라크, 시리아 지역을 비롯 IS로부터 도망친 난민들이 거주하는 난민촌을 방문해 확인한 결과로 이번 전쟁은 '여성들의 몸을 위해 싸우는 전쟁'이다"고 말했다.

 

이어 "IS에게 점령지 여성은 인신매매의 대상일 뿐이며, 인간 취급을 받지 못한다"며 "여성들은 '담배 한 갑 가격'에서 많게는 수천 달러 가격에 팔린다"고 설명했다.

 

반구라 특사의 말에 따르면 노예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여성의 대부분은 쿠르드 계열 소수민족인 야지디족(Yazidi) 10대 소녀가 대다수이며, IS는 그들을 대상으로 강간, 처형 등 여러 잔혹행위 등을 일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반구라 특사는 이같은 IS의 납치 및 인신매매 행위가 외국인 대원을 끌어모으는 큰 이유라고 분석했다.

 

그녀는 "IS는 '너희들이 원하는 여성을 마음대로 가질 수 있다'는 문구로 외국 젊은이들을 유혹한다"며 "IS의 만행을 하루 빨리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최근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성노예로 붙잡힌 소녀들은 20명이 넘는 IS대원들과 강제로 결혼하며, 그 때마다 처녀막 재생수술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큰 충격을 준 바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