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기증한 소년 보내는 의사들의 마지막 인사

 via Mirror 

 

어린 소년의 시신이 수술대 위에 누운 채 수술실 밖으로 나오자 사방은 정적에 휩싸였다.

 

수술을 집도했던 의사들과 의료진은 숨소리 조차 내지 않고 소년을 향해 고개를 숙이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최근 영국 일간 미러 등 외신은 중국의 11살 소년이 뇌종양으로 사망한 뒤 자신의 장기를 환자들에게 기증한 감동적인 사연이 누리꾼을 울리고 있다고 전했다.

 

뇌종양으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소년은 중국 광둥성 선전에 살던 리앙 야오이(Liang Yaoyi)로 자신의 신장과 간 등 장기를 환자에게 기증했다.

 

소년은 9살 때 뇌종양이 발생해 투병 생활을 했지만 안타깝게도 회복하지 못하고 결국 시한부로 생을 마감했다. 

 

자신의 운명을 직감한 소년은 세상을 떠나기 전 엄마 리 췐(Li Qun)에게 "세상에는 위대한 일을 하는 사람이 많아요. 그들처럼 저도 위대한 소년으로 기억되고 싶어요"라고 말한 뒤 장기 이식을 유언으로 남겼다.

 

소년은 학교 수업 시간 중 장기를 기증하면 사람들을 살릴 수 있다는 이야기를 선생님에게 전해 듣고 잊지 않고 기억했던 것이다.

 

안타깝게도 소년은 세상을 떠났고 그의 유언을 따르기로 한 부모는 장기를 이식하기로 결심했다.

 

장기이식 수술이 끝난 뒤 소년의 시신을 향해 묵념하는 의사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 한 컷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고 있다.

 

당시 수술을 마친 일부 의사들은 소년을 향해 고개를 숙이며 터져나오는 눈물을 멈추지 못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소년은 "제가 죽어도 장기를 이식하면 저는 죽지 않고 세상 어딘가에서 살아 있는 거에요"라고 부모와 의료진을 위로했다고 한다.

 

한편 이식 수술로 인해 여러 명의 환자가 건강을 회복해 새로운 삶을 얻을 수 있었다.

 

최희나 기자 heena@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