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 가장 비싼 집 살면서 12년간 세금 '20만원'씩 낸 삼성 이재용 부회장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2년 동안 매년 '20만원'에 불구한 세금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국회에서 열린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납부한 주택의 세금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에 위치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소유의 단독주택은 대지 면적 988㎡로 지난 2006년 전국에서 가장 비싼 집으로 꼽힌 바 있다.


인사이트KBS1 '뉴스 9'


당시 이 부회장의 단독주택은 43억여 원에 이르는 공시지가로, 주택분 재산세만 1,300만 원에 해당할 만큼 거대한 규모를 자랑했다.


그런데 지난 2007년부터 12년 동안 이재용 부회장이 매년 '20만원' 가량의 세금만 납입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심 의원은 "(20만원이면) 재산세, 종부세 다 안 냈다는 건데 용산구청 답변받아보니 이 주택에 외국인학교가 입주한다는 공문을 받고 공시가격 산정을 안 했다"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KBS1 '뉴스 9'


즉 주변에 학교가 들어선다는 이유로 지난 2007년부터 12년 동안 이 부회장이 소유한 주택의 공시지가가 계속 평가되지 않았던 것이다.


공시지가로 주택 세금이 결정되기 때문에 이는 문제의 쟁점이 될 만 한 사항이다.


이와 관련 국세청은 종합부동산세는 구청이 매긴 재산세에 따라 달라진다며 책임을 용산구청에 떠넘겼고, 삼성은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더욱이 문제의 실마리가 될 해당 단독주택 건물이 지난해 철거된 것으로 전해져, 이 부회장의 재산세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