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수육 '부먹'은 비매너"···누리꾼 사이서 공감vs비공감 갈리는 김희철 발언

인사이트Instagram 'kimheenim'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가수 김희철이 탕수육에 대해 자신의 확고한 취향을 전했다. 그는 완벽한 '찍먹파'였다.


지난 25일 서울 상암동 KBS 미디어센터에서는 KBS2 '썸바이벌 1+1'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김희철, 이수근, 소유, 강승연 PD가 함께 참석해 프로그램 콘셉트를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프로그램 콘셉트인 각자 개인의 '취향'을 설명하는 도중 출연자 김희철이 말을 이어갔다.


김희철은 "저 같은 경우는 취향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제가 소유 씨랑 연인 사이인데, 소유 씨는 탕수육을 부어 먹고 저는 찍어 먹으면...(사귀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솔직히 부어 먹는 건 너무 매너가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확고한 취향을 드러냈다.


이어 "찍어 먹는 사람은 너무 달짝지근한 게 별로라 살짝만 찍어 먹는 건데, 부먹이 좋은 사람이 탕수육 소스를 부어 버리는 건 굉장히 매너 없는 행동"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김희철은 "(탕수육 소스를) 찍어서 교양 있게 먹어야지, 상대방 의사도 물어보지 않고 (소스를) 다 부어버리는 건 경우 없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찍먹파임을 공개적으로 알렸다.


해당 발언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김희철 완전 공감", "김희철 노 공감. 부먹이면 교양 없는 건가", "찍먹 부먹 선택은 너무 어려워" 등 다양한 의견을 표했다.


한편, KBS2 '썸바이벌'은 2~30대 젊은 남녀가 장을 보면서 썸을 타는 신개념 마트 로맨스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