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종 강세·튀기"···다문화 행사서 '혼혈아' 앞에 두고 익산 시장이 한 말

인사이트정헌율 익산시장 / 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이 다문화가정 행사에서 한 '잡종', '튀기' 발언에 대한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지난 25일 전국 이주여성쉼터협의회와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등 6개 단체는 전북 익산시청 앞에서 정헌율 익산시장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 단체는 "한국 사회에 사는 이주민에게 제대로 사과하고, 혐오 발언을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인사이트잡종 발언 사과하는 정헌율 시장 / 뉴스1 


앞서 정헌율 시장은 지난 11일 열린 다문화 가족 행사에서 문제의 발언을 했다.


베트남, 중국 등 다문화 가족 6백여 명이 모인 자리였다. 


정헌율 시장은 축사를 하는 과정에서 "생물학적 과학적으로 얘기한다면 잡종 강세라는 말도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


또 "똑똑하고 예쁜 애들(다문화 가정 자녀)을 사회에서 잘못 지도하면 파리 폭동처럼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된 후에도 정 시장의 실수는 계속됐다.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튀기들이 얼굴도 예쁘고 똑똑하지만 튀기라는 말을 쓸 수 없어 한 말"이라고 한 것이다.


튀기는 혼혈을 비하하는 우리말이다.


논란이 확산되자 정 시장과 민주평화당은 해당 발언을 사과했다. 정 시장은 지난 20일 사과문을 낸 데 이어 25일 또 사과했다.


정 시장은 "용어 선택이 잘못됐다. 앞으로 진정성 있는 다문화 정책을 내놓겠다. 그것을 보고 부족하다고 생각하면 어떤 질타도 받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