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른 나으세요” 아픈 엄마 곁 지키는 아기 코알라

via Dailymail

아픈 엄마의 곁에 꼭 붙어있는 아기 코알라의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수술하는 엄마의 손을 붙잡아준 아기 코알라 조이(joey)의 사연을 소개했다. 

 

호주 퀸즐랜드(Queensland) 주의 브리즈번(Brisbane)에 사는 6개월 된 조이와, 엄마 코알라 리지(Lizzy)는 지난 7일 비극적인 사고를 당했다.

 

퀸즐랜드 쿠민야(Coominya)에 있는 워레고 고속도로(Warrego Highway)에서 그만 차에 치이고 만 것이다. 

 

다행히도 조이는 아무 탈 없이 차를 피했으나 엄마 코알라는 폐에 큰 부상을 입고 쓰러졌다. 곧이어 도착한 호주 야생동물병원은 리지를 후송해 응급처치를 했고 곧바로 수술을 진행했다. 

 

via Dailymail

아파하는 엄마를 본 조이는 조심스럽게 엄마에게 다가와 엄마의 상태를 살폈다. 그리고 엄마가 수술을 받는 내내 엄마의 손을 꼬옥 잡고 걱정 어린 눈빛으로 엄마를 바라보며 보살폈다. 

 

수술이 끝난 후에도 조이는 엄마 곁을 떠날 줄 몰랐다. 고사리 같은 손으로 엄마의 몸을 쓰다듬으며 돌보는 조이의 모습은 리지를 수술한 의료진의 가슴마저 뭉클하게 만들었다. 

 

한편, 이후로도 엄마 옆에 꼭 붙어있던 조이가 지극정성으로 엄마를 간호한 덕분인지 엄마 코알라는 현재 많이 회복된 상태다. 

 

via Dailymail

김예지 기자 yej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