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바닷속 볼 수 있는 ‘바다 스트리트뷰’ 공개


via Google

 

구글이 기존 '스트리트뷰' 서비스를 뛰어넘는 여러 지역의 바닷속 모습이 담긴 '바다 스트리트뷰' 서비스를 제공해 화제다.

 

지난 4일(현지 시간) 구글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남태평양은 물론 인도양, 발리, 바하마 등 전세계 약 40곳의 바닷속 풍경을 보여주는 서비스를 진행 한다고 밝혔다.

 

해양 생태계 전문 조사 업체들과 미국 해양대기청이 합작해 만들어진 이번 서비스는 오는 8일 '세계 해양의 날'을 기념해 공개됐다.

 

이용자들은 '바다 스트리트뷰'를 통해 그저 마우스 클릭 한 번으로 그 동안 보지 못했던 바닷속의 다양한 모습들을 확인 할 수 있다.

 


via Google

 

실제로 구글이 현재까지 공개한 사진에는 유유자적 헤엄을 치고 있는 거대한 고래와 다양한 종류의 물고기들 그리고 바다에 가라앉은 채 물고기의 쉼터가 되는 난파선 등 다양한 종류의 사진을 볼 수 있다.

 

구글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들에게 바닷속 모습을 제공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며, 또 지속적인 사진 촬영을 통해 해양 생태계의 변화를 기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표적으로 현재 구글은 호주 '그레이트 베리어 리프'의 산호초들이 수온 상승과 폭풍 등으로 표백되는 과정을 실시간으로 기록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구글 검색창에서 '바다 스트리트뷰'라고 검색하면 이용할 수 있다.

 

via Google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