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엔터테인먼트, '싸이 친구' 조 로우에게 '초호화 유럽 원정 성접대' 했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유럽 원정 성접대'에 YG 직원이 개입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4일 MBC '뉴스데스크'는 YG엔터테인먼트의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와 관련 깊은 인물 '정 마담'이 유흥업소 여성들을 이끌고 유럽으로 '원정 접대'를 다녀왔다고 보도했다.


정 마담은 YG 측과 각별한 친분이 있는 강남의 한 유흥업소 직원이다.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정 마담은 지난 2014년 10월 프랑스 남부 지중해 해안의 모나코로 업소 여성 등 10명을 데려갔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이들은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의 초대를 받아 모나코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업소 여성들은 정 마담으로부터 1~2천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헬기 등을 이용해 조 로우 소유의 초호화 요트에서 하룻밤을 보냈으며 프랑스 남부와 이탈리아 등지를 여행하며 명품 쇼핑을 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당시 여행에 참여했던 한 여성은 '뉴스데스크' 측에 "텐프로 업소에서 쓰는 이름으로 A씨라고 있는데 그 친구가 조 로우의 파트너였던 걸로 기억한다"며 "그때 유럽 여행 때도 조 로우가 A씨한테는 억대의 명품을 잔뜩 사줬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이 초호화 여행을 주선한 사람이 YG 직원 중 한 명이라고 지목했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실제로 당시 여성들에게 지급할 돈을 놓고 생긴 갈등에 대해서 조 로우 측이 YG에 직접 문제를 제기했다는 증언도 확보됐다.


이는 YG 측이 '원정 접대'에 개입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셈이다.


특히 이들이 출국한 시점이 YG 측과 조 로우 일행이 정 마담의 강남 유흥업소에서 수상한 만남을 가진 뒤 한 달이 지난 시점이라 의구심을 더한다.


한편 정 마담은 지난 18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성 접대 여부에 대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정 마담은 "일부 여성이 술자리에 참석했다"면서도 "성매매는 없었다"고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YouTube 'MBC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