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중 '복통'으로 식은땀 범벅돼 긴급 교체된 김주하 앵커

인사이트MBN '뉴스 8'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김주하 앵커가 뉴스 진행을 하던 중 복통 호소를 하다가 결국 교체됐다.


지난 19일 MBN '뉴스 8'에는 김주하 앵커가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김주하는 진행 도중 갑자기 식은땀을 흘리기 시작했다.


화면에까지 보일 정도로 얼굴과 목이 땀으로 흠뻑 젖은 김주하는 많이 고통스러운지 표정이 굳어갔다.


인사이트MBN '뉴스 8'


하얗게 질렸지만 그는 뉴스 진행을 위해 꿋꿋하게 버티며 프로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결국 방송 진행 도중 앵커가 김주하에서 한성원으로 바뀌게 됐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시청자들은 김주하를 걱정하기 시작했고, 방송 말미 한성원은 상황 설명을 했다.


인사이트MBN '뉴스 8'


한성원은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이 와 제가 뉴스를 이어받아 진행했다. 내일은 정상적으로 뉴스를 이어가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주하는 1997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한 뒤 지난 2015년 7월 MBN으로 이직했다.


그해 7월 20일부터 김주하는 MBN '뉴스 8'의 진행을 도맡았다.


YouTube 'MBN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