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재미없어" 5년 안에 은퇴하고 싶다 밝힌 스윙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래퍼 스윙스가 은퇴 계획을 밝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쇼미더트롯' 특집으로 가수 남진, 윤수현, 스윙스, 코드 쿤스트가 출연했다.


이날 스윙스는 과거 한 방송에서 전파를 탔던 '은퇴 발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스윙스는 "당시 방송에 나갈 줄 모르고 나눈 작가와의 대화였는데, 그게 방송으로 나갔더라"라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당시 그는 "너 5년 후에 뭐하고 있을 것 같냐"라는 질문에 "은퇴할 것 같다"고 답했다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여전히 생각이 변함없냐는 MC들의 질문에 스윙스는 "지금도 마찬가지다. 오히려 이제는 확실하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스윙스는 음악이 옛날처럼 재미있지 않다고 설명하며 "나는 어쩔 수 없는 예술가"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힙합퍼가 너무 철들면 저항적인 가사가 안 나온다. (나이기 들면서) 예의가 생겨버린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이어 스윙스는 음악을 떠나 자신의 창의력을 표현하는 방식 중 하나가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스윙스는 "돈이 되든 안 되든 상관없다. 그리고 사람들을 웃기는 게 좋다"고 말하며 자신의 뚜렷한 소신을 밝혔다.


한편, 스윙스는 현재 피자가게, 헬스장 2개, 음반 회사 3개를 운영하며 남다른 사업 수완을 자랑하고 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Naver TV '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