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일반 병사보다 휴가 '2배'로 받았다는 논란에 '후임 병사'가 올린 글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군 복무 중인 아이돌 출신 연기자 임시완이 휴가 특혜를 받았다는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후임이라 주장한 이가 게재한 글이 이목을 끌었다.


지난 17일 한 누리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신을 임시완과 군대 생활을 함께한 후임이라고 소개하며 긴 글을 남겼다.


그는 먼저 "시완이형과 대략 8달 정도 같이 군 생활을 한 병사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일반 부대와 달리 조교들은 부대 특성상 훈련병들을 한 기수씩 수료시키면 5박 5일 휴가가 나온다. 시완이형 같은 경우는 훈련병들을 8번 수료시켜 40일 기수위로 휴가를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교들은 기수위로 휴가 때문에 일반병사에 비해 휴가가 2배 정도 많은 것은 사실. 기수위로 휴가를 이만큼 주는 이유는 조교들 특성상 주말에도 훈련병들을 인솔하고 개인 정비 시간도 일반 부대에 비해 현저히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그는 "임시완은 평소 욕 한마디 하지 않는 착한 선임이었다"며 "후임들 동기들 할 거 없이 임시완을 좋아했다. 전역 전날에도 중대원들 한 명 한 명에게 사인을 해주며 사진도 찍어준 멋진 선임"이라고 전했다.


임시완의 소속사 측 역시 보도자료를 통해 "임시완 배우가 군 복무 중 받은 휴가는 총 123일로 정기휴가와 부상 치료를 위한 병가, 평창 동계올림픽, 국군의 날 행사 등에 동원돼 받은 위로 휴가, 특급전사와 모범장병 표창으로 받은 포상휴가 등이다"라고 자세히 언급했다.


더불어 "일반 병사보다 많은 휴가를 받은 것은 사실이나 군부대에서 허용한 범위 외 부당 특혜를 받은 적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임시완이 군 복무 기간 일반 병사보다 2.08배 많은 123일 휴가를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군 휴가 특혜 논란을 야기한 바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다음은 임시완 후임이라 주장한 누리꾼이 올린 글 전문이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 심하게 댓글 남기는 사람들과 기자들이 진짜 너무 꼴 보기 싫어서 글 하나 남깁니다. 시완이형과 대략 8달 정도 같이 군 생활을 한 병사입니다.

이번에 시완이형의 휴가 논란으로 지금 기사가 엄청나게 나오고 있습니다.

물론 시완이형의 사정을 모르는 사람들은 123일이란 휴가가 많다고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희는 조교라는 보직으로써 신병교육대라는 부대 특성상 훈련병들을 한 기수씩 수료시키면 4박 5일이라는 기수 위로 휴가가 나옵니다. 저희 부대 조교는 전역하기 전까지 평균적으로 7-8번의 기수를 수료시킵니다. 시완이형 같은 경우에는 훈련병들을 8번 수료시켜 40일의 기수 위로 휴가를 받았습니다. 이처럼 일반 부대와 달리 저희 조교들은 기수 위로 휴가 때문에 일반 병사에 비해 휴가가 대략 2배 정도 많은 것은 사실입니다.

기수 위로 휴가를 이만큼 주는 이유는 저희 전 군단장님께서 저희 조교들 특성상 주말에도 훈련병들을 인솔하고 개인 정비 시간도 일반 부대에 비해 현저히 부족하기 때문에 그에 대한 위로개념으로 만들어주신 휴가입니다. 그 외 휴가들은 시완이형이 국군의 날 행사, 평창 올림픽 등 파견을 다녀와 얻은 보상 휴가와 자신이 성실히 군 생활을 해서 딴 특급전사, 모범 장병과 같은 포상 휴가가 있습니다.

시완이형뿐만 아니라 저희 부대 조교들 중에서 우수한 성적을 가진 조교들도 대략 100-110일의 휴가를 나갑니다. 댓글에 비난하거나 욕을 하시는 분들은 얼마나 군 생활을 잘하셨는지 모르겠지만 제 3자 시점으로 옆에서 시완이형을 지켜본 제 입장은 시완이형은 모범적이고 평소에 욕 한마디 하지 않는 착한 선임이었습니다.

항상 밝은 모습으로 후임들 동기들 할 거 없이 시완이형을 좋아했고 팬들에게 온 과자나 간식들을 우리 대대원들과 다 같이 나눠 먹으며 전역 전날에도 저희 중대원들 한 명 한 명에게 사인을 다 해주며 같이 사진도 찍어준 멋진 선임이었습니다. 그런 선임이 이렇게 비난당하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편치 않아 글 하나 남겨봅니다. 비록 이글을 시완이형이 읽을지 몰라도 시완이형 항상 응원하고 화이팅 했으면 좋겠어!! 꽃길만 걷자 우리 형.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