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 '준우승' U-20 축구 대표팀에 '격려금 10억원' 지급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월드컵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U-20 축구 대표팀에게 두둑한 포상금이 돌아간다.


최근 대한축구협회 측은 대표팀 선수단 및 코치진에게 6억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뿐만 아니라 이들을 배출한 38개 국내 중, 고등학교에도 4억원의 장학금을 기탁할 예정이다.


U-20 남자 축구 대표팀 선수들은 발군의 실력과 탄탄한 팀워크를 바탕으로 준우승이랑 쾌거를 이뤘다.


인사이트Instagram 'thekfa'


열띤 경기 덕분에 숨은 실력자가 빛을 받으며 한국 축구의 희망을 보여주기도 했다. 특히 이강인 선수의 경우 18세의 나이에 '골든볼'을 수상하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대회 기간 내내 대한민국을 웃기고 울렸던 선수들. 이들에게 전해질 격려금 10억원의 세부적 분배는 향후 이사회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홍명보 전무는 "지도자들 노고에 감사하다. 향후 훌륭한 선수 육성에 힘써달라는 격려의 취지"라고 격려금 제공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격려금은 정몽규 회장이 기부한 찬조금을 활용해 지급한다.


정 회장은 지난해 7월 축구 발전 및 유소년 축구 활성화를 위해 40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