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먹했던 '썸녀'가 자기 좋아하는 거 알고 너무 좋아 입 찢어지는 '호구의 연애' 연하남

인사이트MBC '호구의 연애'


[인사이트] 황비 기자 = '호구의 연애' 채지안과 김민규가 진실게임을 통해 서로의 마음을 조심스럽게 확인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호구의 연애'에서는 질문을 통해 서로의 진심을 알아보려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채지안은 자신의 차례가 되자 김민규에게 질문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첫 게임 때 파트너가 돼 게임을 했다. 괜찮으셨나요"라고 물었다.


인사이트MBC '호구의 연애'


이를 본 출연진은 "여러 가지 의미가 있는 질문이다. '좋았나요'라는 뜻이다"라고 말했다.


김민규는 어찌할 바 모르며 웃다가 "괜찮았던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이어 "오늘 지안 씨에게 궁금한 게 있는데, 오랜만에 붙어있었다. 불편하거나 그러진 않았냐. 괜찮았냐"고 물었다.


얼마 전 두 사람이 작은 오해로 잠시 서먹한 사이를 유지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MBC '호구의 연애' 


채지안은 "조심스럽기도 했고, 좋았다"며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채지안의 진심을 듣고 기분이 좋아진 김민규는 새어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하고 활짝 미소 지었다.


'썸녀'의 진심을 듣고 금세 기분이 좋아진 연하남 김민규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Naver TV ' 호구의 연애'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