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가 건넨 '마약'(?) 흡입하고 제자리에 뻗어버린 고양이의 현실 표정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고양이라면 '사족'을 못 쓴다는 캣닢. 스트레스를 해소해주는 효과가 있어 고양이들에게 있어 '캣닢'은 흡사 마약과도 같다.


"도대체 얼마나 효과가 강하길래 마약이라고 불러?"라고 생각하는 이들을 위해 한 집사가 자신의 고양이 사진을 공개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마약(?)을 흡입한 우리집 고양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에는 캣닢 향을 맡고 이를 맛본 고양이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뚜껑만 열었을 뿐인데 이미 두 눈이 '휙' 뒤집힌 고양이.


마치 실제 마약(?)이라도 한 듯 정신을 놓은 고양이는 이내 혀를 날름 내밀어 캣닢을 맛본다.


잠시 뒤 캣닢을 맛본 고양이는 방 한편에 완전히 기절한 듯 뻗고 말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고양이의 충격적인 비주얼에 누리꾼들은 "우리집 고양이도 캣닢만 주면 저런다", "고양이가 아니라 완전 사람이다", "눈 뒤집히는 거 실화냐?"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냈다.


한편 고양이의 종과 사는 환경에 따라 다르지만 실제 많은 고양이들이 캣닢 앞에서 이 같은 모습을 보이곤 한다.


이에 많은 집사들이 고양이를 키울 때 캣닢을 달래주는용, 놀이용 등 다양한 형태로 사용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