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간 '다이어트'한다 말하고 다녔지만 더 통통해진 '세젤귀 뚱냥이' 빈첸

인사이트YouTube 'The ICONtv'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Mnet '고등래퍼2'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준 래퍼 빈첸이 다이어트의 어려움을 토로해 여성들의 공감을 샀다.


최근 이 시대의 아이콘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 'The ICONtv'에는 빈첸(20)의 인터뷰 영상이 올라왔다.


노란색으로 머리카락을 염색한 채 등장한 빈첸은 '고등래퍼2' 때보다 밝은 모습이었다.


그는 연신 해맑게 웃으며 인터뷰에 참여해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빈첸은 "친한 사람들은 본인을 뭐라고 부르냐"라는 질문에 "다이어트"라고 답했다.


인사이트YouTube 'The ICONtv'


빈첸은 "'다이어트'라는 별명을 얻게 된 건, 1년간 다이어트한다고 똑같은 소리를 했기 때문"이라며 민망해했다.


실제 그는 지난해부터 팬들에게도 "살 뺄 거야"라고 선언했지만, 점점 통통해져 '뚱냥이'라는 별명을 얻은 바 있다. 그의 팬들은 귀여운 고양이를 닮은 빈첸이 통통해졌다는 의미에서 '뚱냥이'라는 별명을 붙여준 것으로 보인다.


폭소를 자아내는 빈첸의 솔직한 고백은 이 외에도 계속됐다.


빈첸은 페이스북 프로필에 고향을 '경상남도 통영'이라고 해놓았지만, 실제 그의 고향은 인천이다.


그는 "나는 사투리를 쓰는 남자들에게 매력을 느낀다. (사실 통영은) 한 번도 안가봤다"며 웃었다.


인사이트YouTube 'The ICONtv'


이상형도 의외로 청순한 스타일이었다.


해외의 센 여성 래퍼를 좋아한다고 말할 줄 알았던 빈첸은 "학창시절 꿈꾸던 이상형은 아이유 누님"이라며 수줍게 말했다.


또 그는 "Mnet '쇼미더머니' 시리즈에 출연했다가 몇 번 탈락했었다", "가오리를 좋아해요. 가오리 식욕을 멈춰주세요" 등의 폭탄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심오한 말보다는 웃긴 말을 많이 해 팬들 사이에서 더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빈첸의 인터뷰는 하단 영상에서 직접 확인해볼 수 있다.


YouTube 'The ICON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