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중 옐로카드 꺼내는 심판한테 달려가 '폭풍 애교' 부린 99년생 김현우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옐로카드 위기에 처한 김현우가 주심에게 한 뜻밖의 행동이 화제다.


16일(한국 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는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이 진행됐다.


이날 결승전답게 대한민국 국가대표들은 우크라이나 선수들과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


특히 전반 32분경 김현우 선수는 우크라이나 선수의 공을 막는 과정에서 거친 백 태클을 걸었다.


인사이트SBS


거친 플레이에 주심은 경고 조치를 하기 위해 옐로카드를 꺼내는 모션을 취했다.


주심의 행동을 본 김현우는 빠르게 다가가 팔을 붙잡으며 간절한 표정을 지었다.


21살 어린 김현우의 행동에 주심은 미소를 감추지 못하며 '아빠미소(?)'를 짓고 말았다. 이내 평정심을 되찾고 냉정하게 옐로카드를 꺼내 경고 조치했다.


한편 대한민국 국가대표들은 열심히 경기에 임했지만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1-3을 기록하며 준우승을 일궈냈다.


인사이트SBS


SB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