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이 넣었다" 경기 시작 4분만에 선제골 넣은 한국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킹' 이강인이 전반 시작 4분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16일(한국 시간) 새벽 1시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는 U-20 월드컵 결승전 '한국 vs 우크라이나' 경기가 열리고 있다.


이날 한국은 전반 1분만에 오른쪽 돌파를 통해 기회를 만들어냈다. 


김세윤이 페널티박스 내에서 돌파를 시도했고, 상대팀 수비의 태클에 넘어졌다. 


선수들은 페널티킥 아니냐고 어필했고, VAR 판독관은 즉각 페널티킥인지 여부를 확인했다. 


SBS


심판은 신호를 듣고 VAR을 판독했고, 이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강인이 키커로 나섰고 침착하게 상대 골키퍼를 속인 뒤 골을 만들어냈다. 한국은 전반 초반에 기분 좋은 선제골을 기록했다. 


한편 한국 축구대표팀 정정용 감독은 3-5-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인사이트KBS2


이강인 오세훈 투톱에 최준, 조영욱, 김정민, 김세윤, 황태헌이 뒤를 떠받치며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이 수비진을 형성한다.


골키퍼 장갑은 이광연이 찬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