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전 앞두고 '덮강인'으로 변신해 '소년미' 뿜어낸 이강인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앞머리를 까고 그라운드 위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뽐내 '막내형'이라 불려온 이강인.


하지만 경기장을 벗어나 머리를 내린 이강인의 모습은 평범한 18살 소년에 지나지 않았다.


15일(한국 시간) U-20 한국 축구대표팀은 폴란드 우치 훈련장에서 미디어 공개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장에 나선 대표팀 선수들은 가벼운 뜀걸음과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었다.


인사이트뉴스1


수많은 선수들 사이에서 카메라 세례를 가장 많이 받은 선수는 단연 이강인이었다.


매 경기 머리를 올렸던 것과 달리 이강인은 앞머리를 내린채 훈련에 임했다.


이 때문에 평소 뿜어져 나왔던 카리스마는 온데간데 없었다.


다만 평소 보기 힘들었던 소년스러움과 '18살' 다운 장난꾸러기의 모습이 뿜어져 나와 많은 축구팬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한편 에콰도르를 꺾고 '2019 U-20 월드컵' 결승전에 진출한 이강인과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16일 새벽 1시(한국 시간) 우크라이나와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YouTube '이건 Gun Lee의발품스토리 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