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동표가 왜 센터? 집에 돈 많은가 보다"···악플에 속상해 '눈물' 펑펑 쏟은 18살 손동표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X 101'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프로듀스 X 101'의 연습생 손동표가 자신을 향한 악플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14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 X 101'에서는 연습생들의 포지션 평가 무대가 그려졌다.


이날 댄스 포지션인 이매진 드래곤스(Imagine Dragons)의 '빌리버'(Believer) 팀은 연습생 황윤성, 김국헌, 박선호, 금동현, 손동표, 김동빈으로 구성됐다.


방송에서 트레이너들에게 평가를 받기 위해 연습한 안무를 선보인 손동표는 권재승에게 "좀 더 남자스러운 이미지를 보여준다고 하는데 잘 모르겠다. 차라리 다른 곡에 가는 게 더 나을 정도"라는 평을 듣게 됐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X 101'


이후 제작진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손동표는 그동안 느껴온 데뷔에 대한 부담감을 고백했다.


손동표는 "제가 첫 타이틀곡 '_지마'의 센터를 했는데, 역대 첫 센터분들이 다 데뷔를 하셨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제가 최초로 그 역사를 깨버릴까 봐 두렵고, 센터에 대한 부담이 너무 컸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프로듀스101', '프로듀스101 시즌 2', '프로듀스 48'의 타이틀곡 센터였던 최유정, 이대휘, 미야와키 사쿠라는 모두 안정적인 순위를 유지하며 최종 데뷔 멤버로 선발됐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X 101'


손동표는 자신을 향한 악플 내용까지 언급했다.


그는 "최초로 센터가 데뷔 못 할 수도 있다", "얘는 도대체 왜 센터가 된 거냐", "집에 돈이 많은가 보다", "PD픽이다" 등의 시청자 반응을 말하며 결국 눈물을 쏟아냈다.


하지만 손동표는 좌절하지는 않았다.


성장하고 도전하면서 인정받고 싶었지만 '잘 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너무 컸다고 밝힌 손동표는 연습에 더욱 몰두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본무대에 오른 손동표는 그간의 걱정이 무색하게 강인하고 남자다운 퍼포먼스로 '국프'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X 101'


Naver TV '프로듀스 X 10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