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골' 때려 박은 우크라이나 '핵심 골잡이'가 퇴장으로 결승전 못나온다

인사이트Instagram 'thekfa'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사상 첫 'U-20 월드컵 결승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룬 U-20 대표팀에게 남은 마지막 상대는 우크라이나다.


우크라이나는 현재까지 5승 1무로 무패행진을 달리는 강팀이다. 이미 1패를 한 한국(4승 1무 1패)보다는 성적이 더 좋다. 


객관적 전력에서도 우크라이나는 한수 위로 평가된다. 하지만 희망이 없는 것은 아니다. 이번 대회 동안 상대팀 골문에 '3골'이나 때려 박은 골잡이가 결장하기 때문이다. 


오는 16일(한국 시간) 새벽 1시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우크라이나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을 치른다.


인사이트KBS 뉴스


지난 12일 에콰도르를 무너뜨리고 결승에 진출한 대표팀은 대망의 결승 무대를 앞두고 막바지 준비에 돌입했다.


우크라이나다는 조별리그에서 2승 1무 조 1위로 본선에 올랐다. 파나마, 콜롬비아, 이탈리아를 차례로 무너뜨리고 결승에 올라왔다.


6경기에서 10골을 몰아쳤다. 주전 공격수 다닐로 시칸과 세르히 불레차가 각각 4골, 3골을 기록했다. 이 두 선수는 단연 경계 1순위 선수들이다. 


한국 최고 득점자인 오세훈과 조영욱이 각각 2골을 넣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두 선수의 퍼포먼스는 압도적이다. 


인사이트대한축구협회


불행 중 다행인 점은 3골을 넣은 '골 넣는 수비수' 데니스 포포프가 결승전에 나서지 못한다는 점이다. 


중요 순간마다 골을 넣으며 우크라이나를 승리로 이끈 포포프는 4강전에서 경고 누적 퇴장을 당해 한국과의 결승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그렇기에 상대 수비 라인에서 시작되는 갑작스러운 역습에 대한 불안이 어느 정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다만 방심은 금물이다. 우크라이나는 결승까지 6전 무패행진을 달리며 기세가 등등하고 여전히 두 명의 매서운 스트라이커가 버티고 있다.


한국이 최후의 상대 우크라이나를 꺾고 사상 최초의 'U-20 월드컵 우승'이라는 새역사를 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