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20년, 군인 병장 월급 '40만원→54만원'으로 오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현재 40만 6천 원인 병장의 월급이 54만 원까지 오를 전망이다.


지난 14일 서울경제에 따르면 이날 기획재정부의 '2020년도 각 부처 예산 요구 현황' 중 국방 부문은 8% 증가한 50조 4천억 원이 요구됐다.


해당 예산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건 병사들의 월급 증가.


특히 보도에서는 병장의 봉급이 54만 원으로 인상되면서 4천억 원의 부담이 늘어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푸른거탑'


앞서 예산 문제로 올해 초 병사들의 월급은 동결된 바 있다.


이에 현재 병사들은 이병 30만 6,100원, 일병 33만 1,300원, 상병 36만 6,200원, 병장 40만 5,700원 수준이다.


병장을 기준으로 월급이 14만 원가량 오를 전망인 가운데 오는 2022년에는 67만 6,100원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한편 군 장병들의 월급 증가 이외에도 전력 보강을 위한 국방 연구개발(R&D)과 방위력 개선 투자 확대에 예산이 투입될 전망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