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6일) 새벽 1시, U-20 대표팀 우크라이나 상대로 역사상 '첫 우승' 노린다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에 진출한 U-20 한국 축구대표팀이 역사상 첫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까.


오는 16일 새벽 1시(한국 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는 U-20 한국 축구대표팀과 우크라이나와의 '2019 U-20 월드컵' 결승전이 펼쳐진다.


앞서 16강전 일본을 시작으로 세네갈과 에콰도르를 줄줄이 꺾은 U-20 대표팀은 역사상 처음으로 결승전에 진출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대회에서 한국이 거둔 최고 성적은 4강이었다.


인사이트Instagram 'thekfa'


이 때문에 이번 U-20 대표팀 뽀시래기들의 결승 진출은 더더욱 극적일 수밖에 없는 상황.


일단 정정용 감독은 그동안 유지해온 3-5-2 포메이션을 꺼내들 것으로 예측된다.


최전방에는 오세훈과 이강인이, 최후방에는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과 골키퍼 이광연이 설 전망이다.


다만 미드필더진의 경우 일본, 세네갈, 에콰도르전에 고정 멤버가 없었다는 점에서 쉽게 예측되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thekfa'


인사이트대한축구협회


그동안 유럽, 남미, 아프리카 국가들에 밀려 FIFA 주관 대회에서 들러리 역할을 해왔던 한국.


과연 한국이 우크라이나를 꺾고 '들러리'에서 '주인공'으로 재탄생할 수 있을까.


한편 한국 축구대표팀의 경기는 17시간 뒤인 16일 새벽 1시에 펼쳐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