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이 비밀 카톡을 보냈다"···한서희가 밝힌 '비아이 사건' 당시 정황

인사이트사진 제공 = 더블유코리아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마약을 했다는 정황이 포착되면서 아이콘에서 탈퇴한 비아이(김한빈).


비아이의 카카오톡 대화 상대가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인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사건 당시의 정황이 공개됐다.


14일 디스패치 측은 한서희가 마약 관련 당시 조사를 받던 시기의 상황을 공개했다.


2016년 8월 23일 한서희는 양현석 회장이 있는 YG 사옥 7층에 불려갔다.


인사이트한서희가 과거 SNS에 게재한 사진 / Instagram 'hxxsxxhee'


양현석은 녹음을 하지 말자며 한서희의 휴대폰을 뺏었고 회유했다. 또 강요했다.


그는 "우리 애들이 조사받으러 가는 것 자체가 싫다. 마약 성분을 다 빼서 검출될 일은 절대 없다"라고 말했다.


또한 양현석은 한서희에게 "착한 애가 되어야지. 나쁜 애가 되면 안 되잖아. 꿈이 가수라며? 너는 연예계에 있을 애인데. 내가 너 망하게 하는 건 진짜 쉽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런 상황이 무서웠던 한서희는 엄마에게 전화한다며 휴대폰을 받고 화장실로 가 YG 포스터를 몰래 찍었다.


인사이트Instagram 'hxxsxxhee'


'혹시 나중에 이런 일을 밝힐 날이 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었다.


하루 전날인 2016년 8월 22일 한서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당시 한서희는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했고 비아이의 관한 내용도 진술했다. 


경찰은 피의자 신문 조사에서 카톡 대화를 근거로 비아이에게 LSD를 전달했는지 물었고 한서희는 '그렇다'고 답했다.


그렇게 경찰서를 빠져나온 한서희는 YG에서 일을 해결하던 K씨에게 연락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이승훈과 한서희의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재현한 것 / 인사이트 


그는 "저 지금 경찰 조사 받고 나왔어요. 한빈이(비아이) 얘기도 했어요"라고 전했다.


K씨는 곧바로 한서희의 집 앞으로 찾아와 경찰 조사에 대해 물었다. 다음날도 K씨는 한서희를 찾아와 그를 YG 사옥으로 데려갔다.


여기서 한서희가 양현석을 만난 것이다.


이 모든 일이 꾸며진 것은 지난 2016년 6월 1일이었다.


위너 이승훈은 한서희에게 "진짜 중요한 얘기를 할 거야. 집중해서 답장을 바로바로 해줘"라며 카톡을 보냈다.


인사이트(좌)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우) Instagram 'hxxsxxhee'


비밀 대화방을 이용한 이승훈은 새 전화번호를 올리며 전화를 부탁했다.


한서희에 말에 따르면 이승훈이 다급한 목소리로 비아이가 YG 자체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고 한서희와 같이 피웠다고 말했다고 한다.


급하게 합정동으로 향한 한서희는 약속 장소에서 낯선 얼굴인 K씨를 만났다.


K씨는 "제가 (이)승훈이 대신 나왔다. 비아이 관련 일은 비밀이다. 만약 무슨 일이 생기면 꼭 연락하라"고 말했다. 한서희는 그렇게 K씨를 알게 됐다.


인사이트뉴스1


이후 한서희는 경찰과의 진술에서 말을 뒤집었고 수정을 반복했다.


그렇게 3년이 흘렀고 아이콘, 그리고 비아이는 아무 일 없듯 활동했다.


그러던 지난 4일, 한서희는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에 비실명 공익 신고서를 제출했다. 그는 YG와 경찰의 유착 고리를 살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방정현 변호사는 "한서희 씨 자신이 YG와 경찰의 유착 고리를 밝힐 살아있는 '단서'라 판단한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